‘미추리2’ 장도연X임수향, 한 끼로도 든든…초간단 요리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추리2’에서 초간단 요리를 선보인 장도연, 임수향/사진제공=SBS

SBS ‘미추리 8-1000’ 시즌2 (이하 ‘미추리2’)에서 간편함과 맛을 모두 잡은 ‘짜장노미야키’와 ‘밥도그’의 레시피가 공개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미추리2’에서 멤버들은 물때 지연으로 늦은 점심 식사를 하게 된다. 식사 후 단 2시간 만에 저녁 식사 시간이 찾아오자 멤버들은 ‘배부르니 추적 시간을 더 달라’와 ‘‘미추리’ 일정에 따라 저녁을 먹어야 한다’로 의견이 갈리지며 팽팽한 실랑이가 벌어졌다.

이에 장도연은 초 간단 요리로 짜장 라면을 활용한 새로운 음식을 선보였다. 장도연은 잘게 자른 짜장 라면에 양배추, 달걀을 섞은 후 ‘오코노미야키’처럼 부친 ‘짜장노미야키’를 소개했다. 새로운 요리를 접한 멤버들은 새까맣고 질펀한 충격적인 반죽 비주얼에 한 번, 의외의 맛에 또 한 번 놀라며 ‘짜장노미야끼’의 반전 매력에 빠졌다.

이에 질세라 ‘미추리 장금이’ 임수향도 초 간단 레시피를 선보이며 요리 내공을 자랑했다. 임수향은 비엔나소시지에 김 가루로 양념한 밥을 감싼 뒤 기름에 튀긴 ‘밥도그’를 선보였다. 임수향의 ‘밥도그’는 간편함과 한 끼 식사로도 훌륭한 든든함까지 갖춰 촬영 종료 후 스태프들까지 몰려와 맛보는 사태를 일으켰다.

그동안 ‘미추리2’에서는 유재석의 ‘고참계티’, 전소민의 ‘밥 전’ 등 간편하고 이색적인 요리가 소개됐다. 이번에도 장도연과 임수향의 요리가 시청자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장도연의 기막힌 신메뉴 ‘짜장노미야키’와 요리 고수 임수향의 ‘밥도그’ 레시피는 오는 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