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김충재, 새 자취방 찾아 나선다…“목표는 싸고 좋은 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에서 김충재가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 나선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충재가 새 자취방을 찾기 위해 분투한다. 김충재는 지난 방송에서 꼼꼼한 성격만큼이나 정갈하고 아늑한 자취방을 공개해 다른 무지개 회원들과는 사뭇 다른 부지런하고 깔끔한 생활 패턴을 보여줬다. 독특한 실내 구조를 촘촘하게 활용한 인테리어는 물론 미대생다운 감각적인 소품들로 특유의 분위기를 풍겨냈다. 하지만 오래된 건물인 만큼 매일 출몰하는 거미줄과 낡은 부대시설로 짠내를 유발했다.

그런 그가 드디어 거미와의 동침 종료를 선언한다. 부동산을 찾은 김충재는 “싸고 좋은 집은 없을 것”이라 말하지만 누구보다 간절히 싸고 좋은 집을 원하는 사인을 보낸다. 꼼꼼하게 자기가 원하는 조건을 나열하며 이상적인 집을 향한 폭풍 열정 드러내기도 한다. 넓은 서울 속에서 본인이 원하는 집을 찾기 위한 그의 노력은 수많은 자취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훈훈한 미대 오빠에서 현실감 폭발하는 자취생으로 돌아온 김충재의 하루는 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