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작정 현장취재’ 김종민X경리, 허당 대신 열혈 기자 “50만 뷰 넘기면 제모”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코요태 김종민(왼쪽)과 가수 경리가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 새 웹 예능 ‘무작정 현장취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코요태 김종민과 가수 경리가 ‘취재기자’로 변신했다. 두 사람은 기존 예능프로그램에서 보여준 2% 부족한 ‘허당’의 모습은 잠시 내려놓고 열정으로 불꽃 튀는 경쟁을 펼친다. 그 경쟁을 통해 웃음을 물론 반전 매력까지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히스토리 채널 새 웹 예능프로그램 ‘무작정 현장취재’ 제작발표회가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그룹 코요태 김종민과 가수 경리가 참석했다.

‘무작정 현장취재’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을 파헤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종민과 경리가 취재기자로 변신해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들을 취재 콘셉트로 보여준다는 취지다. 김종민과 경리는 5G 기술에 대한 특종을 찾기 위해 KT사무실을 방문해 취재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김종민은 “기자 분들이 보시기에 어설퍼 보일 수 있지만 저는 최선을 다해 즐겼다. 재밌었다”고 밝혔다. 경리는 “(김)종민 오빠와 예능을 하게 돼 즐거웠다. 제 콘셉트가 똑똑한 기자여서 많이 긴장했는데, 사실 전 종민 오빠와 다를 것이 없다. 저도 재밌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취재 능력을 칭찬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종민은 “경리 씨가 굉장히 열정이 넘쳤다. 특히 단독 취재에 대한 열정이 엄청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에 남성 분들이 많이 계셨는데 인기가 많아서 경리 씨한테만 단독을 주더라. 예전에 다른 방송에서 경리를 이상형으로 꼽았는데 이제는 아니다. 지금은 경쟁 상대의 느낌”이라고 했다.

이에 경리는 “오빠가 예전에 나를 이상형으로 꼽아서 묻어가는 느낌으로 하려고 했으나 그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종민 오빠가 그동안 예능에서 2% 부족한 모습을 보여줬지 않나. 근데 그게 계획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똑똑한 바보 느낌이었다. 바보로 설정된 천재가 아닐까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룹 코요태 김종민이 7일 오후 서울 종로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 새 웹 예능프로그램 ‘무작정 현장취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KT 사무실에 무작정 찾아가 취재를 하는 방식인 만큼 어려운 점은 없었을까. 김종민은 “모르는 분들에게 가서 취재를 해야 하니까 막 들이대면 싫다는 분들도 계셨다. 근데 그게 민망하기도 하고 일을 하시는데 민폐를 끼치는 게 아닐까 생각했다”며 “근데 기자라는 직업이기 때문에 안 갈 수가 없어 계속하다 보니까 그런 부분들이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경리는 촬영을 하며 기자라는 직업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경리는 “사실 100% 이해한다고 하면 그건 거짓말이다. 기자라는 직업이 언변도 있어야 하고 취재한 것을 이해할 수 있는 이해도도 높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대단한 직업”이라며 “요즘 내가 MBC ‘섹션 tv’를 하고 있는데 인터뷰를 하면서 대충 하면 안 되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기자에 대한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김종민은 “경리 씨와 단 둘만 경쟁했는데도 굉장히 치열했다. 단독 입수가 굉장히 치열하고 힘들겠다는 생각을 했고, 반면에 단독을 입수했을 때 쾌감이 굉장히 좋았다”며 “그래서 기자 분들에게 작은 거라도 잘 대답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가수 경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 새 웹 예능프로그램 ‘무작정 현장취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경리는 무대 위에서는 섹시하고 매혹적인 가수지만,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2%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경리는 “예능을 하면서 원래 저의 이미지를 생각하지 않고 원래 성격을 많이 보여주려고 하는 편”이라며 “가수로서 (섹시한) 이미지를 해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런 반전 매력이 플러스 요인이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더불어 경리는 소속 그룹이었던 나인뮤지스 해체 후 본격적으로 솔로 활동에 나서는 소감도 밝혔다. 경리는 “주어진 개인 활동을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다. 또 조금씩 솔로 준비를 하고 있으니 (솔로 앨범이) 나온다면 많은 사랑을 부탁한다”고 했다.

그룹 코요태 김종민(왼쪽)과 가수 경리가 7일 오후 서울 종로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히스토리 채널 새 웹 예능프로그램 ‘무작정 현장취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종민과 경리는 ‘무작정 현장 취재’의 재미 포인트를 묻자 ‘단독 경쟁’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종민은 “경리 씨와 내가 티격태격하는 부분에서 재미가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경리 역시 “서로 특종을 잡으려고 하는 그 포인트에서 재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종민은 지난해 히스토리 채널을 통해 공개된 웹예능 ‘뇌피셜’의 단독 MC에 도전하며 특유의 예능감을 발휘했다. ‘뇌피셜’은 조회수 30만이 넘으며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김종민은 30만 뷰가 넘으면 겨드랑이 제모를 하겠다는 공약을 세웠고, 실제로 공약을 이행했다. ‘무작정 현장취재’ 조회수의 공약은 무엇일까.

김종민은 “저번에 30만 뷰가 넘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50만 뷰로 올리겠다. 50만 뷰가 넘는다면 겨드랑이 제모와 더불이 다리털을 제모하겠다”고 했다. 경리는 “오빠에 비해 시시할 수 있지만, 50만 뷰를 넘긴다면 팬 중 한 분과 영상통화를 하겠다”는 공약을 걸었다.

‘무작정 현장취재’는 오는 11일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히스토리 공식 유튜브, 페이스북 등에서 볼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