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갓세븐 박진영, 부검실서 시체 사이코메트리 시도…결과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갓세븐 박진영이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이용한 첫 수사를 시작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비밀을 마음속에 감춘 윤재인(신예은)과 상대의 비밀을 읽어내는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박진영)의 초능력 로맨스 스릴러물이다. 사이코메트리(Psychometry)란 그리스어의 ‘Psyche(혼)’과 ‘Metron(측정)’의 합성어로 사람이나 물건의 혼을 계측하여 해석하는 능력을 뜻한다. 즉 사람이나 물건에 신체를 접촉하면 그 사람이나 물건이 가진 기억의 잔상을 읽어낼 수 있는 초능력이다.

극 중 이안은 자신이 가진 이 능력을 수사에 이용해 대한민국 공식 사이코메트리스트 타이틀을 노리지만 실상은 너무나도 어설픈 실력을 가진 초급능력자다. 그런 그가 부검실에 입성해 생애 최초 시체 사이코메트리에 도전하는 모습이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첫 수사 참여에 들뜬 이안은 검게 탄 시체의 주인이 마지막 순간에 본 것이 무엇인지 알아내기 위해 손끝 감각에 모든 정신력을 집중한다. 손이 닿는 3초 동안 밀려오는 기억의 조각들을 스캔하는 것은 물론 그 중 무엇이 사건 해결의 열쇠를 쥐고 있을지 남다른 추리까지 펼친다.

그러나 신(神)적인 영험함과는 거리가 먼 이안의 어리숙한 모습은 오히려 사건을 더욱 미궁 속으로 빠트리며 예측불가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