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태곤, 장도연母와 전화 연결…“미래 사위 되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영상 캡처 /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에서 장도연의 어머니와 이태곤의 깜짝 전화 연결이 이뤄졌다.

7일(오늘)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추자도 리벤지’ 마지막 편이 방송된다.

이날 개그우먼 장도연은 저녁 식사 도중 “옛날에 (이태곤을) 처음 뵀을 때 몰래 사진을 찍어서 엄마한테 보내드렸다. 근데 엄마가 그걸 배경화면으로 하셨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제작진이 장도연에게 어머니와 전화 연결을 요청하자 결국 즉석에서 통화가 성사됐다.

장도연 어머니의 첫 통화 상대는 배우 이덕화였다. 어머니는 이덕화에게 “일 하시다가 좋은사람 있으면 도연이 좀 묶어주세요”라고 부탁하자 이덕화는 “사위 바꿔드릴게요”라고 너스레를 떨며 배우 이태곤에게 전화기를 건네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태곤과 전화로 인사를 나눈 장도연 어머니는 “손이 덜덜 떨리네요”라며 수줍은 모습을 보였다.

장도연 어머니와 도시어부들의 깜짝 통화는 7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도시어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