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측 “‘조선생존기’ 출연 검토 중”…TV조선 편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강지환/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배우 강지환이 TV조선 새 미니시리즈 ‘조선생존기'(가제)의 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TV조선 관계자는 “강지환에게 ‘조선생존기’ 제안을 한 것이 맞다. 다만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고 입장을 밝혔다. 강지환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알렸다.

‘조선생존기’는 전직 국가대표 양궁선수 출신의 택배기사 정록과 조선 시대의 임꺽정, 두 남자가 만나 뜨거운 우정을 나누며 성장하는 유쾌한 타임슬립물이다. 강지환은 정록 역을 제안 받았다.

‘조선생존기’는 ‘천하일색 박정금’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 ‘금 나와라 뚝딱’ 등의 이형선 PD가 연출을 맡고 ‘맨땅에 헤딩’ ‘신드롬’ 등의 김솔지 작가가 집필한다.의기투합한다.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