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송새벽, 코믹부터 날선 카리스마까지…첫방부터 휘몰아쳤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빙의’ 송새벽./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송새벽이 연기 천재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다.

극 중 송새벽은 영이 맑은 형사 강필성 역을 맡아 활약했다. 형사답지 않은 불량스러운 비주얼 탓에 의도치 않게 범인으로 오해를 사게 되는 모습이 담겨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필성은 범인을 잡기 위해 먹던 라면까지 집어던진 채 달려 나갔다. 범인을 향해 몸을 날렸지만 되려 힘에 밀렸다. 뿐만아니라 지나가던 서정(고준희 분)에게 범인으로 오해받고 둔기에 맞아 쓰러지기까지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험상궂은 외모와 달리  서정의 귀신 얘기 때문에 무서워 잠도 청하지 못하는 반전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떨어진 지렁이 모양의 젤리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기도 해 웃음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필성은 남다른 촉으로 수사의 망을 좁혀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살해 현장 감식 중에 범인이 빠져나갔을 법한 통로를 촉 하나로 찾아내며 범인 검거에 한 발짝 더 다가간 것. 더불어 극 말미에는 서정을 통해 필성의 비극적이었던 어린 시절 이야기까지 공개되며 숨겨진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렇듯 송새벽은 첫 방송부터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코믹 연기부터 날 선 카리스마까지 어느 하나도 빠지지 않는 연기력으로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켰다.

특히 상황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디테일한 눈빛 연기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송새벽의 연기가 곧 ‘빙의’의 개연성이라는 호평까지 불러 모은 만큼 다음 회에서 펼칠 활약에도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빙의’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