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 “본격 수다 블록버스터, 캐스팅 신선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병헌 영화감독. / 제공=JTBC ‘멜로가 체질’

이병헌 영화 감독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에 대해 “무엇보다 캐스팅이 신선해 설렌다”고 기대를 높였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다. 이병헌 감독표 코믹드라마.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의 출연 소식만으로도 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관심을 얻고 있다.

‘멜로가 체질’이 화제의 중심에 선 이유는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코믹 영화의 새 역사를 쓴 이병헌 감독의 첫 드라마 도전작이기 때문이다. 이병헌 감독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시대이니까, 이전부터 드라마에 대한 생각과 준비를 하고 있었다”며 “늘 새로운 작품에 돌입할 때 긴장이 되는 건 마찬가지겠지만, 무엇보다 캐스팅이 신선해 설레는 맘이 더 크다”고 털어놨다.

이 감독은 ‘멜로가 체질’을 제작한 이유에 대해 “서른 살 인물들에 앞서 다양한 사람들의 연애담 섞인 수다를 현실적으로 그려낸다면, 멀티 플롯 형태가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자연스레 다양한 사람들이 종사하는 방송가에 시선이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적당한 연애 경험과 새로운 가치관이 형성되는 시기의 나이와 수다에 어울리는 직업 등이 자연스레 고려되면서 지금의 인물들이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여러 작품으로 다양한 웃음을 선사해 온 이병헌 감독은 ‘멜로가 체질’의 차별점을 묻자 “‘멜로가 체질’은 본격 수다 블록버스터라는 농담을 자주 한다. 매 작품 서너 명의 인물들이 등장해 상황과 대사를 활용한 코미디를 해왔는데, 이번에는 공감형 연애 수다가 주를 이룰 것 같다”면서 “한두 번의 연애 경험, 실패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면 편하게 공감하며 수다에 동참하듯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