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김선호·이이경·신현수, 제대로 웃긴 청춘 출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에 출연하는 배우 김선호·이이경·신현수가 첫 회를 앞두고 촬영 현장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인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담는다. 시즌1에서 대학 동창들을 꼬여냈던 이준기(이이경)의 마수가 이번에는 고등학교 동창 차우식(김선호)과 국기봉(신현수)에게 뻗친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한 게스트하우스를 일으키려는 청춘들의 분투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지난 시즌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두 번째 시즌에 쏠리는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특히 월화드라마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올 청춘 배우들의 만남은 그 자체로 설렘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후암고등학교를 주름잡던 친구에서 바람 잘 날 없는 와이키키에서 다시 뭉친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의 코믹 시너지가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는 걸음걸이부터 범상치 않은 3인방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가방 대신 기타를 메고 교정을 누비는 김선호는 부드러은 미소로 시선을 모으고, 한껏 힘을 준 머리부터 한 손엔 쌍절곤까지 든 이이경의 귀여운 허세는 보기만 해도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야구 유니폼을 입은 신현수의 천진난만한 얼굴은 풋풋한 매력이 넘친다.

철은 없지만 꿈으로 가득한 소년 시절을 보낸 이들의 현재는 애처로운 나날의 연속이다. 다시 뭉친 청춘 3인방은 사진만 봐도 만만치 않은 ‘와이키키’ 입성기를 예고한다. 가수를 꿈꾸던 훈남 우식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곱게 빗은 2대8 가르마에 반짝이 재킷을 걸친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노란색으로 이은 준기의 여장은 파격 그 자체로 폭소를 유발한다. 딱붙는 트레이닝복을 장착한 뽀글머리 신현수까지 합세하며 웃음을 더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청춘들이 이번에는 어떤 파란만장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스트레스를 날릴지 관심이 쏠린다.

김선호는 “유쾌한 분위기에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게 극을 풀어갈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면서 촬영하고 있다. 이 분위기가 작품에 녹아들어서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에서 맹활약한 이이경은 화려한 귀환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맏형이었던 시즌1 때와는 달리, 멋진 형과 좋은 동생 사이에서 둘째 역할을 맡아 서로 의지하고 기대며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지난 시즌을 능가하는 코믹 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신현수는 “웃음을 참는 게 힘들 정도로 즐거운 현장이다. 촬영장의 즐거운 분위기 그대로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웃음이 전달될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한다”고 기대를 높였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진은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의 조합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다”며 “첫 만남부터 차진 호흡으로 초강력 웃음 시너지를 발산 중인 ‘와이키키’ 청춘 3인방의 팀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