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메이비, ‘너는 내 운명’ 합류 확정…11일 첫 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메이비(왼쪽), 윤상현/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윤상현과 작사가 메이비 부부가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출연을 확정지었다.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2014년 4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한 뒤, 다음해 2월 결혼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첫째 나겸 양, 둘째 나온 양, 셋째 희성 군을 낳고 ‘연예계 다둥이 가족’ 대결에 합류했다. ‘너는 내 운명’을 통해 알콩달콩한 결혼생활을 최초로 공개한다.

두 사람의 이번 합류는 큰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상현은 결혼 후 배우로서 연기 활동에 집중했다. 메이비는 방송활동을 자제하고 육아에 전념해왔다.

연출을 맡고 있는 김동욱 PD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에 대해 “결혼 후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부부라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할 것 같았다”며 “특히 메이비는 결혼 이후 활동 중단과 함께 육아에 전념했기 때문에 윤상현과 현실 부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상현은 배우가 아닌 세 아이의 아빠로 살아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너는 내 운명’은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