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다룬 영화 ‘생일’, 설경구·전도연·제작진이 전하는 진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생일’ 코멘터리 영상/ 사진제공=NEW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 ‘생일’의 ‘진심 코멘터리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과 이미지에 영화의 첫 시작부터 지금까지 차곡차곡 쌓아 올린 모두의 진심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말 한 마디 한 마디에서 느껴지는 제작진과 배우들의 진정성이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생일’의 사전 리딩 현장부터 영화의 하이라이트 장면이자 영화 탄생의 계기가 된 생일 모임 장면까지 지금껏 본 적 없던 비하인드 장면들이 담겨 기대감을 더한다.

영화 ‘시’, ‘밀양’ 등 이창동 감독 작품들에서 연출부로 활동하며 내공을 쌓은 이종언 감독은 “한걸음 물러서서 있는 그대로를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실제 생일 모임을 곁에서 지켜본 자신의 경험을 최대한 담담하게 담으려고 했음을 드러냈다.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맡은 배우 설경구는 생일 모임에 대해 “이 분들이 그 아이들을 위해서 생일을 해줬구나’라는 게 전달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으로 등장하는 전도연은 “제발 이 가족이, 이 사람들이 잘 살아가주길, 많은 사람들의 응원이 필요한 작품”이라며 마음을 전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다. 설경구, 전도연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지금껏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폭발적인 열연이 예고돼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종언 감독은 다큐멘터리 ‘친구들: 숨어있는 슬픔’을 연출했고, 다음 스토리펀딩을 통해 ‘세월호 세대와 함께 상처를 치유하다’라는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련 활동을 이어왔다.  감독은 영화가 담고자 하는 주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깊이 있는 고민을 바탕으로 세상 모든 가족들을 위한 진정성 있는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생일’은 오는 4월 3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