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 탈락 가능성有”…‘대탈출2’ 강호동 떨게한 업그레이드 포인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대탈출2’ 티저 영상 캡처/사진제공=tvN

tvN 밀실 어드벤처 ‘대탈출2’가 지난 시즌과의 차별화 포인트를 공개해 새 시즌을 고대하던 시청자들의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대탈출2’는 반전을 거듭하는 드라마틱한 전개와 기상천외한 트릭으로 업그레이드된 초대형 밀실, 보다 단단해진 팀워크를 통해 ‘프로 탈출러’로 레벨업한 밀실 어드벤처. ‘더지니어스’ ‘소사이어티게임’ 등 뇌섹 예능의 전성기를 이끈 정종연 PD와 지난 시즌 밀실 탈출의 짜릿함을 안겼던 멤버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블락비)가 더 강력해진 재미를 장착해 오는 17일 오후 10시 40분 처음 방송된다.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에서는 이번 시즌의 차별화 포인트를 보여준다. 정 PD는 첫 촬영 전 사전 모임을 통해 “탈출에 실패할 수도 있다”고 해 출연진들에게 긴장감을 안겼다. 이어 “죽거나 실종되거나 사라지거나 (할 수도 있다)”라고 말해 중도 탈락자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업그레이드 된 제작진의 노하우에 비해 6명의 탈출러들은 여전한 허당미를 보여줘 웃음을 안긴다. 기상천외한 팀플레이로 기지를 발휘하고 탈출에 실패하거나 중도 탈락될 위기에서도 사활을 걸고 분투하는 멤버들의 모습은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보장하고 있다.

강호동은 제작진 인터뷰를 통해 “예능임에도 불구하고 죽을 수 있겠구나 하는 압박감이 들었다. (위기에 닥치자) 다들 자기만 생각하는구나 싶었다, 하는 생각까지 했다. 이런 예능을 안해봐서 그런지 내가 저 문을 통과하지 못하면 어떡하지 생각하고 전력질주했다”라며 긴박했던 탈출 상황을 설명했다.

‘대탈출’은 새 시즌 시작을 기념해 ‘제 7의 멤버’ 자격을 증명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그리고 첫 방송 본방사수 테스트를 거치게 되며, 각 단계별 테스트를 통과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이 제공된다.

‘대탈출2’는 오는 17일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