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in 채텀’ 백호 “극한 상황에 처해보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in 채텀’ 백호/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의 뉴이스트 백호가 정글에 가고 싶어 했던 이유를 밝혔다.

지난 2일 오후 9시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41기 병만족은 태고의 자연을 간직한 뉴질랜드 채텀 섬에서 그 어떤 도구 없이 석기 생존을 시작했다. 멤버들은 가방과 외투, 모자까지 압수 당해 당황했지만, 이내 주변의 자연 재료들을 수집하고 가죽으로 옷을 만들어 입는 등 도구 없는 생존에 적응해 나갔다.

그 중 막내 백호의 활약이 돋보였다. 백호는 엄청난 무게의 나무를 한 손으로 번쩍 드는 것은 물론 맨손으로 전복을 따는 법을 터득하며 ‘원샷원킬’ 전복 사냥에 성공, 멤버들의 식량을 책임졌다.

백호는 정글로 떠나기 전 사전 인터뷰에서 “오래 전부터 ‘정글의 법칙’에 나오고 싶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재밌어 보이기도 했고, 힘들겠지만 극한 상황에 한번 처해 보고 싶었다. 극한 상황에 놓였을 때 내가 어떻게 행동하게 될 지가 궁금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가장 걱정이 되는 것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백호는 “수염”이라며 “수염이 많이 나는데 면도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진짜로 (평소 별명인) ‘섹시 산적’이 될 수도 있겠다”라고 했다. 백호는 “수염이 너무 많이 나서 ‘섹시 산적’이 아니라 산적이 될 수도 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정글의 법칙 in 채텀’은 더욱 혹독한 석기 생존이 이어질 것이 예고됐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맨손 웨카 사냥에 이어 극한의 추위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져 이들이 무사히 석기 생존을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했다. ‘정글의 법칙’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