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내가 가장 열심히 하겠다”…파이팅 넘치는 첫 대본현장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그녀의 사생활’ 첫 대본리딩 현장 사진 / 사진제공=tvN

박민영·김재욱 주연의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4월 10일 방송 예정인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물이다. 배우 박민영과 김재욱이 주연을 맡았으며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그녀의 사생활’ 첫 대본리딩 현장에는 홍종찬 감독과 김혜영 작가를 비롯해 박민영(성덕미 역), 김재욱(라이언 역), 안보현(남은기 역), 박진주(이선주 역), 정제원(차시안 역), 홍서영(최다인 역), 김미경(고영숙 역), 박명신(남세연 역), 임지규(강승민 역) 등 수 많은 출연진이 참여해 호흡을 맞췄다.

연출을 맡은 홍종찬 감독은 “덕질을 주제로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생각보다 더욱 위대한 드라마다”라고 운을 뗀 뒤 “살면서 ‘최애(最愛)’ 가 있는 것만으로도 힘이 되는 것 같다. 여러분들이 저의 최애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준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힘찬 박수와 환호를 쏟아냈다.

성덕미 역의 박민영은 “제가 가장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파이팅 넘치는 인사로 현장에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본격적인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박민영은 미술관에선 능력 좋은 큐레이터지만 집에선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에 완벽 빙의했다. 박민영은 똑 부러지고 당찬 모습으로 걸크러쉬를 뽐내다가도 집에서는 아이돌 영상을 보며 입을 다물지 못하는 귀여운 반전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들썩거리게 만들었다.

라이언 역의 김재욱은 등장부터 남다른 비주얼로 올 봄 ‘로코 남신’ 자리를 예약했다. 김재욱은 “잘 부탁드립니다”라며 짧지만 진중한 인사말을 전한 뒤 매력적인 중저음 목소리로 대사마다 여심을 간질거리게 만들었다. 특히 까칠하고 시크한 면모를 드러내다가도 예상치 못한 반전모습으로 현장에 깨알 웃음을 터트렸다. 무엇보다 박민영과 김재욱은 첫 호흡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남은기 역의 안보현은 박민영을 짝사랑하는 절친으로 훈훈한 매력을 과시했다. 또한 박민영과 김미경은 현실 모녀로 공감 백배의 웃음을 자아내는 등 장면마다 재미를 더하는 애드리브와 열연이 이어졌다.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 측은 “첫 대본리딩인데도 실제로 해당 인물이 존재할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모든 배우들이 찰떡같은 연기를 펼쳤다”며 “특히 박민영과 김재욱은 생동감 있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려내 상상 이상의 케미를 자랑했다”고 밝혔다.

‘그녀의 사생활’은 ‘진심이 닿다’ 후속으로 오는 4월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