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양동근vs치타, 어제의 탈락 동지→’오늘의 라이벌’…격전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킬빌’/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킬빌’에서 탈락동지 YDG(양동근)와 치타가 하루아침에 라이벌이 된다?

오늘(7일) 방송되는 ‘킬빌’에서는 탈락의 위기에 놓였던 YDG와 치타의 이를 악문 싸움이 시작된다.

지난 2차 경연에서 각 조의 최하위 래퍼로 호명된 YDG와 치타는 오늘(7일) 충격적인 3차 경연 규칙이 발표되면서 라이벌이 된다. 치타는 “농락당한 기분”이라며 멘붕에 빠졌다. YDG는 “토할 것 같다”며 괴로워했다고 한다.

이에 치타는 승리를 거머쥐기 위해 파격적인 무대를 선택해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YDG는 히든카드인 신곡 ‘My DNA is gold’를 ‘킬빌’에서 최초 공개하며 열의를 보인다. 이번 신곡은 오늘(7일) 밤 12시 소리바다를 통해 발매를 앞두고 있는 곡이다.

경연 라이벌이 되어버린 이들의 사연은 무엇일지는 오늘(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킬빌’ 5회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