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문가영, 세 남자 사랑 독차지…新 청춘스타 예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 문가영/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문가영이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로 청춘 드라마에 도전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2′(연출 이창민/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가 첫 번째 시즌 제작진과 새로운 청춘 군단의 신선한 조합으로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주인공으로 출연하는 문가영에게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문가영은 2006년 영화 ‘스승의 은혜’로 데뷔해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성실하게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20대 대표 배우. 아역으로 데뷔한 이후 순수하고 발랄한 10대 역할을 해왔던 문가영은 로맨스부터 판타지 사극, 단막극, 주말극, 범죄물 등 다채로운 장르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시키며 성인 연기자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

특히 문가영은 2016년 JTBC ‘마녀보감’과 2017년 tvN ‘명불허전’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다. ‘마녀보감’에서는 내금위 풍연(곽시양 분)의 호위무사 캐릭터로 첫 액션 연기를 펼쳐, 강렬한 눈빛과 카리스마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명불허전’에서는 허임(김남길 분)의 조력자 동막개 역을 맡아 남장 여자 캐릭터를 소화하기도.

또한 2018년 MBC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도도하고 화려한 비주얼 변신으로 주목을 받았다. 극중 위험한 사랑게임을 설계하는 최수지 역을 맡아 그간 다져온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휘했고, 그 해 MBC 연기대상 월화미니시리즈부문 여자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처럼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문가영이 이번에는 ‘으라차차 와이키키2’로 청춘 드라마에 도전한다.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낼 작품.

문가영은 ‘와이키키’ 3인방 차우식(김선호 분), 이준기(이이경 분), 국기봉(신현수 분)의 첫사랑이자 사랑스러운 철부지 한수연 역을 맡았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와이키키’에 입성해 사랑스러운 코믹 연기를 보여줄 예정. 지난해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청춘 배우들의 재발견을 이뤄냈던 만큼 문가영도 ‘으라차차 와이키키2’를 통해 청춘 스타로 거듭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눈이 부시게’ 후속으로 오는 25일 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