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식스, 콘서트 매진…시야 제한석 추가 예매 진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데이식스 앙코르 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JYP

데이식스의 월드투어 서울 앙코르 콘서트가 매진된 데 힘입어 시야 제한석까지 추가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데이식스는 오는 30일, 3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첫 월드투어 ‘DAY6 1ST WORLD TOUR ‘Youth”의 앙코르 공연을 개최한다.

이를 앞두고 지난달 18일과 20일 팬클럽 선예매, 22일 일반 예매가 실시됐다.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매진되며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이에 따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7일 오후 8시 예스24를 통해 시야 제한석까지 추가 티켓 예매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JYP는 “서울 앙코르 콘서트가 티켓 대란이라고 할 만큼 팬들의 호응이 뜨거워 추가 티켓 오픈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데이식스가 2015년 데뷔 후 개최한 국내 공연 중 가장 큰 규모의 공연장에서 펼쳐진다. 매년 자작곡으로 채운 앨범과 단독 콘서트를 선보이며 탄탄한 행보를 걸어온 이들이 첫 월드투어의 앙코르 공연을 통해 다시 한 번 음악적 성장을 기념한다.

데이식스는 지난해 6월부터 7개월여 간 진행한 24개 도시 26회 공연의 월드투어 ‘DAY6 1ST WORLD TOUR ‘Youth”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2017년 매달 2곡의 신곡을 발표하고 이를 단독 공연을 통해 선보이는 연간 프로젝트 ‘Every DAY6’를 진행하면서 한 해 동안 2장의 정규 앨범 및 25곡의 자작곡, 총 25회 공연으로 ‘K팝 대표 밴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지난해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연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첫 월드투어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울산, 전주, 멜버른, 시드니, 부산, 타이베이, 방콕, 마닐라, 대구, 토론토, 미니애폴리스, 애틀랜타, 필라델피아, LA, 상파울루, 산티아고, 자카르타 등 아시아, 호주, 북미, 남미 등에서 전 세계 팬들과 만났다.

올해 1월에는 18일 모스크바를 시작으로 20일 마드리드, 22일 베를린, 25일 런던, 27일 파리, 29일 암스테르담까지 총 6개 도시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 현지 팬들의 열띤 떼창 속에서 유럽투어를 마무리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