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VS 김병철, 심야 회동 포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사진제공=지담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남궁민과 김병철의 수상한 만남이 포착됐다.

‘닥터 프리즈너’는 ‘왜 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20일 처음 방송된다. 제작진은 7일 야심한 시각 건물 옥상에서 만나는 남궁민과 김병철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중 남궁민은 교도소 의료과장 자리를 노리는 천재 외과의 나이제 역을, 김병철은 교도소 내부 권력의 정점에 선 현 의료과장 선민식 역을 맡는다.

특히 선민식은 자신의 왕국인 교도소의 비밀을 지키기 위해 후계자까지 사전에 내정해 둘 정도로 철두철미한 인물인 만큼 향후 교도소의 왕좌를 둘러싼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진검승부가 펼쳐질 것이 예측된다. 과연 두 사람이 무슨 이유로 심야회동을 하게 된 것인지가 관전포인트다.

공개된 사진 속 김병철은 긴장한 모습이다. 반면 남궁민은 짐짓 여유로운 미소로 한발짝씩 다가서며 그의 표정 변화를 살피고 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에게서 서로의 속내를 감추고 상대가 지닌 패를 읽어내려는 듯한 모습이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극중 김병철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남궁민을 배제하려고 하고, 남궁민 역시 교도소 의료과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상대의 약점을 철저히 공략할 것”이라며 “극에 큰 파장을 몰고 올 시한 폭탄 같은 두 라이벌의 심장 쫄깃한 심리전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감옥∙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오는 20일 수요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