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베트남서 월 319만 관객 돌파…진출 이후 역대 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베트남 호찌민에 있는 ‘CGV이온 떤푸 셀라돈’ 극장 모습. /사진제공=CJ CJV

CJ CGV가 베트남 진출 이후 처음으로 월 319만명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 월 박스오피스 기록을 갈아치웠다.

CJ CGV는 지난달 베트남에서 319만명 관람객을 모았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에 기록한 월 최대 관람객 202만명을 두 달 만에 넘어선 기록이다.

CJ CGV는 2011년 7월 베트남 현지 1위 멀티플렉스인 ‘메가스타(Megastar Media Company)’를 인수한 이후 꾸준히 시장을 확대해왔다. 지난해 2월에는 201만명 관객을 모았는데, 1년 만에 이 수치를 158% 가까이 끌어올렸다. 박스오피스 기준으로 보더라도 전년 동기간 대비 183%에 달하는 성장세를 이뤘다. CJ CGV가 베트남에서 이 같은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던 것은 로컬 콘텐츠 강화, 지역 확장형 인프라 구축, 사회공헌 확대가 주효했다.

지난 2월 베트남 영화시장은 최대 명절 뗏(Tet·설날)으로 인한 특수성과 로컬 영화 대작들의 연이은 개봉으로 관객들이 극장으로 대거 몰렸다. 로맨틱 코미디 ‘뀨어라이보바우’, 사극 코미디 ‘짱뀐’이 쌍끌이 흥행을 이끌었고, 액션 블록버스터 ‘하이’와 코미디 영화 ‘부꾸이다이나오’까지 연이어 흥행하며 전체 베트남 영화 시장을 키웠다.

베트남 로컬 영화 붐은 CGV 베트남의 지속적인 로컬 영화 집중 편성과 공격적 마케팅에 기인했다. CGV는 베트남 진출 이후 현지 영화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로컬 영화를 집중적으로 편성했다. 그 결과 로컬 영화를 관람하는 현지 관객이 대폭 늘었다. 진출 당시인 2011년 로컬 영화 상영작은 11편에서 2018년 40편으로 4배가량 증가했다. 100만명 이상 관객을 동원한 로컬 작품이 2018년까지 총 10편이었는데, 올해 두 달만에 이미 3편을 넘겼다. CGV베트남은 올해 초부터 로컬 영화관람 캠페인인 ‘Love phim Viet(베트남 영화), Love CGV’를 진행해 로컬 영화 관람을 유도하기도 했다.

CJ CGV는 2011년 베트남 진출 초기 하노이, 호찌민 등 1선의 대도시를 중심으로 빠르게 멀티플렉스 문화를 확산하는 데 앞장섰다. CGV로 브랜드 전환이 이뤄진 2014년부터 성장 잠재력이 높은 지방 거점 도시에 공격적으로 진출했으며, 지난해에는 미토, 꽝응아이 등 6개 신규 도시에 진출해 지방 관객들을 모았다.

활발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현지 영화시장과 꾸준히 호흡한 것도 베트남 내에서 긍정적 반응을 가져왔다. 특히 베트남 지역민들의 문화 경험 기회를 확대하고 베트남 청년들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주력했다. 극장이 없는 지역을 찾아가 스크린과 음향 설비를 갖춰 영화를 상영해주는 ‘찾아가는 영화관’을 2011년부터 진행했다. 이 외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와의 협력해 ‘시나리오 공모전’을 열고, CJ 문화재단과 함께 ‘한베 단편 영화 제작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영화인을 육성하고 있다.

심준범 CJ CGV 베트남 법인장은 “CGV베트남은 이번 월 300만명 관객 동원을 디딤돌로, 연내 2000만명 관객 돌파를 계획하고 있다”며 “베트남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로컬 영화 지원, 인프라 확산, 사회공헌 등 베트남 영화 시장 성장을 위한 다양한 활동은 물론, 상반기 해 베트남 영화 시장의 성장을 위한 로컬 영화 동반 성장 펀드 조성을 통해 지속적이고 직접적인 지원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