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캐슬’ 제작사 대표, “다양한 문법의 콘텐츠 만드는 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준서 드라마하우스 대표. 사진제공=JTBC

JTBC 드라마 ‘SKY 캐슬(이하 ‘스카이 캐슬’)’을 제작한 드라마하우스의 박준서 대표가 7일 “다양한 문법으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노하우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스카이 캐슬’은 이전과는 색다른 문법으로 성공한 콘텐츠의 대표 사례다. 문법을 소재와 연출 방식까지 아울렀을 때다. 비지상파 최고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또한 제작을 준비했을 때 입시생이나 학부모가 아닌 싱글이나 딩크족들이 공감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도 많았다. 하지만 박 대표는 ”단순히 입시의 이야기가 아니라 입시를 둘러싼 사람들의 욕심과 욕망을 다루고 시청자가 자신의 이야기라고 느낄 수 있게 만드는데 중점을 뒀다”며 드라마의 성공 요인을 전했다.

박 대표는 ‘스카이 캐슬’ 외에도 ‘품위있는 그녀’ ‘힘 쎈 여자 도봉순’ ‘으라차차 와이키키’ ‘청춘시대’ ‘밀회’‘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영화 ‘완벽한 타인’를 연이어 성공시켰다.

그는 “가장 좋은 드라마 대본은 작가가 스스로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소재로 글을 쓰는 거라고 생각한다. ‘스카이 캐슬’은 작가님의 자전적 경험이 우러나와 정말 대본을 잘 쓰시겠다는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유현미 작가님은 2010년도에 고3 학부모가 되어 대학입시를 겪으며 처음 입시컨설턴트의 존재를 알게 됐다. 자녀가 대학 진학에 여러 번 실패를 하면서 여러 가지 많은 힘든 상황들을 겪게 됐다”며 “그 때의 경험이 너무 강하고 국내 많은 가정이 이런 경험을 가고 있겠다는 걸 느껴서 입시 소재 드라마를 써야겠다고  마음 먹었고, 수많은 취재를 통해 ‘스카이 캐슬’이 만들어지게 됐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배우 염정아는 대본을 보자마자 출연을 하겠다고 결정했다”고 했다. 또 “윤세아를 캐스팅 할 때 처음 소속사에서는 장성한 아들이 있는 엄마 역할이라 고사를 했다. 그러나 윤세아 본인이 직접 소속사를 설득해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유현미 작가님, 연출을 맡은 조현탁 감독님과 함께 다음 작품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두 분과 함께 좋은 작품으로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16부작 드라마라는 형식에도 얽매이지 않는다고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