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 4월 단독 콘서트 개최…오늘(7일)부터 예매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넬, 4월 단독 콘서트 ‘2019 QUIET yet LOUD’ 포스터/사진제공=스페이스보헤미안

밴드 넬(NELL)이 올해 첫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소속사 스페이스보헤미안은 7일 “넬이 오는 4월 단독 콘서트 NELL’S SEASON 2019 ‘QUIET yet LOUD’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NELL’S SEASON’은 해마다 크리스마스에 개최되는 ‘NELL’S ROOM’과는 또 다른 브랜드 공연이다. 2014년 ‘NEWTON’S APPLE’로 시작해 매년 봄, 가을에 공연되고 있다. 넬만의 감성과 색다른 편곡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연말 뛰어난 영상미와 완성도 높은 구성으로 관객뿐만 아니라 공연계의 큰 찬사를 받았던 ‘CHRISTMAS IN NELL’S ROOM 2018’ 이후 열리는 올해 첫 단독 콘서트다. 공연에서 보여줄 넬의 음악적 변화가 기대되고 있다.

넬 멤버들은 “‘NELL’S SEASON’은 매 공연마다 새로운 계절을 함께하며 또 다른 감정이 생기는 공연”이라며 “이번 공연 역시 넬 만의 특별한 사운드로 관객 여러분들과 봄을 맞이 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넬의 단독 콘서트 NELL’S SEASON 2019 ‘QUIET yet LOUD’는 7일 오후 8시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열린다. 불법 티켓 거래를 막기 위해 오는 10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신용 및 체크카드 결제만 가능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