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지 벤지, 뮤지컬 ‘파가니니’ 첫 공연 마쳐…”최선 다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비아이지 벤지. / 제공=HJ컬쳐

그룹 비아이지 벤지가 뮤지컬 배우로서 행보를 시작했다.

벤지는 지난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뮤지컬 ‘파가니니’의 주인공 파가니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벤지는 뛰어난 음악적 재능과 예술적 업적을 보여줬음에도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라는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었던 파가니니를 매끄럽게 표현했다. 이날 처음 관객을 만났음에도 배역에 몰입해 베테랑 뮤지컬 배우들과 안정적인 호흡을 보여줬다.

‘파가니니’는 실제 바이올린 연주가 50%이상을 차지하는 공연이다. 줄리어드 음대 출신으로 2017년 일본 OST 거장 요시마타료의 내한 공연에 참여하기도 한 벤지는 흠잡을데 없는 바이올린 실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벤지는 연기와 가창, 연주를 능수능란하게 오갔다. 세션들과의 협연은 물론, 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순간에도 완벽에 가까운 바이올린 연주를 선사했다.

바이올린에 삶을 바치고 모두에게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라고 낙인 찍혀 비극적인 생애를 맞이하기까지, 파가니니의 굴곡진 삶을 열기한 벤지는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벤지는 “믿기지 않는 꿈 같은 시간이었다. 공연을 보러 와준 팬들과 관객들, 함께 무대에 올라 호흡을 맞춰준 동료 배우들, 소중한 순간을 만들어준 제작진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남은 공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