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윤균상, 귱집사의 고양이 하우스 공개…반려묘와 아기자기 일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윤균상/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배우 윤균상의 반전미(美) 가득한 하루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고양이 집에 얹혀살고(?) 있는 윤균상의 밀착 집사 라이프가 공개된다.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던 카리스마와는 달리 보기만 해도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네 마리의 귀여운 고양이와 함께 아기자기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윤균상의 반전매력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윤균상은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고양이를 끌어안으며 애정을 표현했다. 또한 잠이 덜 깬 와중에도 고양이들의 안부를 더 먼저 챙겼다. 그는 처음 고양이를 키우게 된 때를 회상하며 반려묘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오랜 시간을 함께한 고양이들과의 남다른 소통법은 물론 털 정리부터 손톱 정리까지 하나하나 정성 들인 홈케어까지 능숙한 스킬로 만렙 집사의 면모도 보여줬다.

귱집사 윤균상의 ‘귀염뽀짝’ 고양이 하우스는 오는 8일 오후 11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