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측 “스태프 부상 및 무허가 촬영 죄송”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 포스터. / 사진제공=UFO프로덕션

KBS2 수목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 (이하 ‘동네변호사2’) 측이 촬영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동네변호사2’ 관계자는 6일 “드라마 촬영 중 스태프 5명이 부상을 당했다. 현장에는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앰뷸런스가 있었고, 해당 스태프들은 바로 병원으로 이송 조치됐다. 다행히 사고로 인해 치명상을 입은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이 사고는 인천 중구 운남동에서 이자경(고현정 분)과 한민(문수빈 분)이 탄 차량이 트럭 교통사고를 당하는 장면을 찍다가 발생했다. 촬영이 잠시 중단됐지만 현재는 재개된 상황이다.

또 관할 구청에 촬영 허가를 제대로 받지 않고 촬영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관계자는 “제작진이 미리 관할 구청에 촬영 신청을 했지만 허가까지 시간이 소요됐다. 촬영 중 촬영 중 민원이 발생하면 촬영 취소 및 과태료 부가 등의 안내를 받았다”며 “고민하다 인적이 드문 곳이라 촬영하기로 판단을 했던 것”이라면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동네변호사2’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