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상씨’ 이창엽, 유준상 간암 투병 모른 채 조폭 싸움 ‘의식불명’

[텐아시아=우빈 기자]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이창엽이 조폭 싸움에 휘말려 의식을 잃고 피를 흘리는 충격적인 모습이 공개됐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6일 오후 목숨이 위태로운 외상(이창엽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폭의 길을 걷게 된 외상이 뒤에 조직 부하들을 거느리고 매서운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있다. 차가운 눈빛이 긴장감을 높인다.

앞서 외상은 엄마 노양심(이보희 분)의 뻔뻔한 거짓말 때문에 큰형 풍상(유준상 분)의 사랑을 오해한 채 가출을 감행해 다시 조폭이 됐다. 외상은 집을 나가면서 가족들의 연락을 모조리 끊었고 그 결과 남매 중 유일하게 풍상이 간암 투병을 모르는 상황이다.

이어 외상이 상대 조직원들과 결투를 벌이던 중 피를 잔뜩 흘리며 정신을 잃은 모습으로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곧장 병원으로 후송된 그는 산소호흡기에 생명을 의지하고 있어 충격을 안긴다. 이처럼 생사의 갈림길에 서게 된 외상의 운명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조폭이 된 외상이 결전을 치르다가 크게 다칠 예정이다. 풍상에 대한 지극정성의 사랑을 드러냈던 풍상, 그런 풍상의 마음을 알지 못한 채 방황하다가 사고를 당하게 되는 외상 두 형제의 앞날이 어떻게 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