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조우진 “경제관료 전문? ‘국가부도의 날’과 달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우진이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돈’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돈’과 ‘국가부도의 날’에서 모두 경제관료 캐릭터를 맡은 조우진이 각 캐릭터에 대해 차이점을 설명했다.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조우진은 작전을 집요하게 뒤쫓는 금융감독원의 사냥개 한지철을 연기한다. 조우진은 지난해 말 개봉한 ‘국가부도의 날’에서도 공무원인 차관 역을 맡았다. 이에 대해 “‘국가부도의 날’의 차관 캐릭터와 비슷하기도, 다르기도 하다. 하지만 차별점을 굳이 생각하고 접근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차관은 정치인이고 한지철은 성실한 직장인이라고 생각했다. 금융 범죄가 점점 지능화되고 악화되면서 한지철의 성실함이 더 극적으로 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차관은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철저히 눌렀다면 한지철은 전혀 감추지 않고 정의감을 표출하고 범죄자들을 관철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캐릭터에 대해 분석했다.

박누리 감독은 조우진에 대해 “뱀의 눈을 가졌다”며 “날카롭고 속을 알 수 없는 눈빛이다”고 날카롭고 예리한 그의 면모를 치켜세웠다.

‘돈’은 신입 주식 브로커가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