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할아버지와 나’ 이순재·신구·권유리·채수빈, 생생한 연습 현장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연습 현장. / 제공=파크컴퍼니

오는 15일 막을 올리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가 개막을 앞두고 생생한 연습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완성도 높은 최고의 공연을 선사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연습 중인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작품의 유쾌한 분위기가 그대로 녹아있어 눈길을 끈다. 자신이 맡은 역할에 몰입한 8명의 배우들은 남다른 연기 호흡을 자랑하며 작품 속 인물들을 생생히 구현해내 막바지 연습 현장을 더욱 뜨겁게 달궜다.

까칠한 성격 탓에 주변 사람들과 늘 트러블이 있지만, 콘스탄스의 꿈을 응원하며 진솔한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 역을 맡은 이순재와 신구는 배테랑 배우답게 상대 배우와 능수능란하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극의 분위기를 주도한다. 초연에 이어 두 번째 참여하는 것임에도 연습에 매진, 앞선 연기와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한다.

앙리의 도움으로 자신이 진정 원하는 꿈을 찾아가는 콘스탄스 역을 맡은 권유리와 채수빈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밝고 사랑스러운 대학생으로 완벽 변신한 두 배우는 통통 튀는 발랄한 연기와 더불어 자신들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아버지 앙리와 오랜 갈등을 겪고 있는 폴과 그의 아내 발레리 역을 맡은 김대령, 조달환, 김은희, 유지수는 특유의 재치 있는 연기로, 작품에 흥미를 더한다.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프랑스 극작가 이방 칼베락 (Ivan Calbérac)의 작품으로 2015년 바리에르 재단 희곡상을 수상한 뒤 같은 해 영화로 제작돼 화제를 모았다. 현재까지도 앵콜 공연과 투어 공연을 선보이며 프랑스 전역에서 흥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2017년 초연돼 소극장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유료 객석 점유율 92%를 기록, 3만 관객을 돌파하며 호응을 얻었다.

까칠한 성격의 고집불통 할아버지 앙리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의 갈등과 소통, 성장을 담고 있다. 오는 15일부터 5월 12일까지 서울 동숭동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