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다다익설’, 첫 번째 주제는 ‘SKY캐슬’ 속 30억 입시 코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로채!널’의 새 코너 ‘다다익설(說)’ / 사진제공=SBS

오는 7일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의 새 코너 ‘다다익설(說)’이 처음 방송된다.

‘다다익설(說)’은 요즘 가장 핫한 이슈를 가로채 멤버들의 생생한 경험담을 얹어 낱낱이 곱씹어 보는 토크 코너이다. 배우 소유진과 가수 김종민에 이어 예능 원석 3인방 전범선과 심용환, 토마스가 출연한다.

록 밴드 ‘전범선과 양반들’의 보컬 전범선은 민족사관고등학교를 거쳐 미국 아이비리그 조기 졸업, 영국 옥스퍼드 대학원까지 마친 수재다. 그는 가수로 활동 중일뿐 아니라 독립출판사와 사찰음식 전문점까지 운영하는 등 독특한 이력을 자랑한다. 그는 ‘다다익설’ 멤버들과의 첫 만남에 두루마기를 입고 나와 마치 역사책을 찢고 나온듯한 모습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그는 남다른 이력만큼이나 화려한 경험담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역사학자 겸 작가로 활동 중인 심용환은 책에도 없는 알짜 정보를 끊임없이 전달하며 유익한 ‘TMT(투머치 토커)’로 자리 잡았다. 그는 수려한 말솜씨를 뽐내며 마성의 매력으로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10개 국어가 가능한 네덜란드 출신의 엘리트 토마스는 냉철하게 한국을 해부한다. 그는 외국인의 시선에서 바라본 한국의 모습에 대해 가감 없이 전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들은 최근 화제를 모았던 드라마 ‘SKY캐슬’ 속 30억 입시 코디를 주제로 이야기 나눈다. 소유진은 이번 주제에 대해 “어디서나 들어봤을 이야기지만 우리가 종결자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다섯 멤버들이 보여줄 신랄한 설(說)은 오는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가로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