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유지태 “절제하는 연기 더 선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유지태,돈

배우 유지태가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돈’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지태가 연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유지태는 ‘돈’에서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 역을 맡았다. 유지태는 “표출해야 표현했다고 생각하는 연기자 많다. 하지만 나는 절제하는 연기를 좋아한다. 연기할 때 조금이라도 고급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고 자신만의 연기 비결을 밝혔다. 이어 “배우와 감독 사이는 부부 관계와 같다고 할 수 있다. 감독님이 그리고 싶은 그림을 잘 그려내려고 내 욕심을 최대한 배제한다”고 말했다.

‘돈’은 신입 주식 브로커가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