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류준열 “돈에 대한 깨우침 얻은 시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류준열이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준열이 영화 ‘돈’을 촬영하면서 돈에 대해 돌아봤다고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 역을 맡았다. 류준열은 “돈이란 무엇인가 고민을 많이 했다. 평소 현금을 쓰는 편은 아닌데, 현금을 뽑아 책상에 두고 많이 생각해봤다”며 “돈이 많았다가 적었다가, 돈을 들고 있으면 행복했다가 불행했다가 등 여러 가지 감정을 가지고 일현과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생각을 했다. 돈은 만물 중에서 개개인마다 다른 생각을 투영하는 독특한 존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돈이라는 것에 대한 여러 가지 깨우침을 얻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돈에 끌려다니지 않고 스스로 돈을 컨트롤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갖고 준비했다”고 촬영 당시를 돌아봤다.

‘돈’은 신입 주식 브로커가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