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류준열 “손흥민과 서로 응원하는 사이…냉철하게 비판하는 친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류준열이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돈’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류준열이 손흥민 선수와의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6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돈’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누리 감독과 배우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 역을 맡았다. 류준열은 평소 손흥민 선수와 절친한 사이다. ‘돈’에서는 손흥민 선수가 의외의 곳에서 깜짝 등장한다.

류준열은 “(손흥민과) 좋은 얘기를 많이 하고 서로 응원도 많이 한다”며 “자막을 빨리 만들어야하나 싶을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최근 영화까지 챙겨봐주고 ‘돈’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손흥민이) 빨리 보고 (그에게 영화에 대해)듣고 싶다. 냉철하게 비판해주는 친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돈’은 신입 주식 브로커가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