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고두심 출연…김수미와 ‘전원일기’ 추억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수미네 반찬’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N

‘수미네 반찬’에 배우 고두심이 초대손님으로 출연한다.

6일(오늘) 방송되는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겨우내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줄 ‘냉이된장국’과 ‘냉이된장무침’을 선보인다. 이어 고소한 두부와 톳이 만난 ‘톳 두부무침’과 짭조름한 ‘멸치젓 무침’, 제철을 맞은 주꾸미로 만든 ‘주꾸미 샤브샤브’까지 선보이며 봄맞이 반찬들의 대향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초대손님은 지난 방송에서 김수미가 “두심아 보리빵 보내라”며 애타게 찾던 ‘국민 엄마’ 배우 고두심이 함께한다. 제주의 딸 고두심은 주전부리로 제주도 향토 음식 오메기떡을 가져와 출연진과 함께 나눠먹었다.

김수미와 고두심은 22년을 함께한 MBC ‘전원일기’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자기 촬영 장면이 없을 때는 근처에서 나물을 뜯곤 했다”며 “촬영장 가는 게 소풍 같았다”고 추억했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방송임을 잊은 채 이야기꽃을 피웠다.

고두심은 오랜 인연을 가진 김수미의 과거를 폭로하기도 했다. 김수미는 고두심에게 자신을 처음 봤을 때 어땠냐고 물었고 예상치 못한 솔직한 대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고두심은 출연진이 만드는 반찬을 맛보며 신들린 맛 평가를 해 김수미를 깜짝 놀라게 했다.

‘수미네 반찬’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