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이상형, 음식의 행복을 나눌 줄 아는 사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여진구. 사진제공=제이너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여진구가 이상형에 대해 “음식의 행복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6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의 종영을 기념해 가진 인터뷰에서였다. 여진구는 극에서 임금 이헌과 광대 하선의 1인 2역을 맡았고, 중전 소운을 맡은 이세영과 로맨스 연기를 펼쳤다.

여진구는 과거 이상형으로 “잘 먹는 여자”를 꼽은 적이 있다. 그는 “저 스스로에게도 음식을 잘 먹는 것이 행복의 요소”라며 그러한 행복을 사랑하는 사람과 나누고 싶은 바람을 밝혔다.

또 지금은 연애보다 일이라고 했다. 여진구는 “지금은 연기를 더 하고 싶다. 이헌과 하선을 통해 ‘이렇게 사람에게 집착을 할 수도 있구나’라고 느꼈다”라며 “작품에서 (연기를 하면서) 많이 데였다. 연애 감정을 모르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여진구는 올해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새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캐스팅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