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한예슬 “그동안 착한 캐릭터 주로 맡아…편집장 役 기회 온 게 안 믿긴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예슬,빅이슈

배우 한예슬이 6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신사옥에서 열린 SBS 드라마 ‘빅이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에서 편집장으로 변신하는 배우 한예슬이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다.

‘빅이슈’는 한 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 사진기자 한석주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높은 편집장 지수현(한예슬)이 펼치는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빅이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한예슬, 주진모, 김희원, 신소율 등이 참석했다.

한예슬은 극 중 ‘선데이 통신’의 편집장 지수현 역을 맡는다. 이날 한예슬은 “냉철한 이성과 권력을 가진 편집장이다. 한석주(주진모)를 나락으로 떨어뜨리면서 성공을 하게 되는 무서운 여자이지만, 남모를 인간미가 숨겨져있다. 그 모습을 잘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또 “대본을 받았을 때 너무 재미있었다. 이 대본을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왔다는 것도 감사했다”며 “그동안 참 착하고 수동적이고 러블리한 역할을 많이 맡아왔다. 카리스마있고, 냉철하고, 이제껏 맡아 보지 않았던 캐릭터라 신선했다. 한국에서는 별로 없는 캐릭터라서 매력적이었고, 아직까지도 나에게 이런 배역이 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감사를 표했다.

‘빅이슈’는 오늘(6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