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 앙숙 이종혁에게 ‘삿대질+멱살’…궁금증 증폭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 사진제공=MBC

‘봄이 오나 봄’에서 이유리가 이종혁의 멱살을 잡았다.

MBC ‘봄이 오나 봄’ 측은 6일 이종혁의 멱살을 잡은 이유리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유리와 이종혁은 보도국의 앙숙답게 서로를 노려보고 있다. 이유리는 이종혁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멱살까지 잡고 있다. 이종혁은 이유리의 등장에 당황스러운 표정이 잔뜩 묻어난 얼굴로 이유리를 응시한다. 이에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건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봄이 오나 봄’ 측은 “지난 방송에서 이유리는 바디 체인지를 이종혁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 했지만 모든 사실을 눈치챈 이종혁의 모습이 보여졌다.  6일(오늘) 방송에서는 이유리의 유쾌한 반격이 예고되어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이유리)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엄지원)이 우연한 계기로 몸이 바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