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보희, 유준상 간 이식 위해 입원…개과천선하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왜그래 풍상씨’ 현장 사진 / 사진제공=KBS

‘왜그래 풍상씨’에서 유준상이 간 공여를 위해 입원한 이보희의 손을 잡았다.

KBS2 ‘왜그래 풍상씨’는 6일 엄마 노양심(이보희)의 병실을 찾은 풍상(유준상)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환자복을 입은 풍상이 양심의 병실 문을 몰래 열고 들어서고 있다. 풍상과 같은 환자복을 입은 양심은 아들이 들어오는 기척을 느낄 새 없이 곤히 잠들어 있다. 이어 풍상은 잠든 양심에게 조심스럽게 손을 뻗는다. 조심스럽게 손을 내미는 그의 모습에서 두 모자가 그간 갈등의 골을 딛고 화해하는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지난 방송에서 양심은 아들 풍상이 간암에 걸려 간 이식이 필요하단 사실을 알게 된 후 아들의 집에 들이닥쳐 다짜고짜 “너 살리려고, 간 주려고 왔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양심은 자식들에게 사기를 쳐서 돈을 뜯어낸 후 도박으로 날리는 등 철딱서니 없는 모습을 보였다. 양심이 유흥을 즐길 동안 풍상은 그녀를 대신해 동생 네 명을 돌보느라 평생 고생했던 상황.

이에 제작진은 “풍상과 양심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 예정”이라면서 “양심이 풍상에게 간 이식을 해주며 개과천선할지 이를 통해 아들과 화해할 수 있을지 그녀의 행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