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안우연, ‘유승호 웃는 얼굴’ 재연부터 김상중∙이선균 성대모사까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안우연의 개인기가 폭발한다.

오늘(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송재림, 이주연, 곽동연, 안우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주연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안우연은 ‘아이가 다섯’ ‘힘쎈여자 도봉순’ ‘써클 : 이어진 두 세계’ ‘청춘시대2’ ‘식샤를 합시다3’ 등 다양한 작품에서 출연했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에서는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쟁쟁한 선배 배우들과 호흡한다.

‘라디오스타’가 첫 예능 토크쇼 출연인 안우연. 최근 녹화에서 안우연은 신기한 ‘코 피리’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자신의 코를 이용해 ‘도레미파솔라시도’는 물론, 다양한 곡을 소화해 박수를 자아냈다고.

특히 그는 극중 배역에 심하게 몰입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 드라마에서 외계인을 믿는 캐릭터로 인해 ‘외계인은 있어’를 외쳐 안산을 뒤흔들어놨다고 전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자신이 평소 유승호의 웃는 모습을 닮았다는 소리를 듣는다며 즉석에서 이를 재연했다. 이에 더해 김상중과 이선균 성대모사까지 보여줘 호응을 얻었다. 자신이 백 번 넘게 본 영화 또한 남다르게 재연했다고 한다. 

이밖에도 안우연은 이주연이 춤을 추면 즉석에서 호흡을 맞추는 등 남다른 적극성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늘(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