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5주기,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설경구X전도연 ‘생일’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설경구,이종언 감독,김보민,전도연,생일

설경구(왼쪽부터), 이종언 감독, 김보민, 전도연이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생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기파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이 18년 만에 작품에서 재회했다. 가슴 속 깊은 곳에서 터져나오는 그리움과 슬픔을 뜨거운 눈물로 담담하게 그려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남겨진 유가족과 친구들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 ‘생일’에서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생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설경구, 전도연과 이종언 감독이 참석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다.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티브로 만든 작품이다. 설경구와 전도연,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도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영화 ‘시’ ‘밀양’ ‘여행자’ 등을 통해 전세계 영화계를 사로잡은 이창동 감독의 작품에서 연출부로 활동하며 내공을 쌓은 이종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 감독은 2015년 여름 안산에 있는 치유공간 ‘이웃’에서 봉사활동을 했다. 현장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눈 이후 영화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감독은 “세월호 참사 이후 여러 단체에서 유가족을 위로하는 활동을 했다. 나는 치유공간 ‘이웃’에서 설거지를 하고 사진 찍는 일을 도왔다”며 “우리 곁을 떠난 아이들의 생일이 다가오면 사람들이 모여 ‘생일 모임’을 했다. 실제로 유가족들과 친구들은 생일이 다가오면 많이 힘들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고 표현해내는 데 내 해석이 개입될까봐 고민을 많이 했다”며 “한걸음 물러나서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고 싶었다. 내 해석이 오해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촬영때마다 고민을 거듭했다. ‘충분히 고민을 다한 것 같다’고 해도 다음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유가족들과 통화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유가족들에게 시나리오를 쓰겠다고 말했을 때 기꺼이 인터뷰에 응해 주셨다. 시나리오가 완성 됐을 때, 또 다시 가족들을 찾아가서 ‘이런 걸 준비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다’라고 했다. 가족들이 ‘힘내서 잘해라’ ‘너무 고민하지 말라’며 힘을 주셨다. 완성본을 만들기 전에 한 번 더 찾아갔다. 안산에 있는 극장에서 시사를 했는데 그날을 잊을 수 없다. ‘고맙다’ ‘수고했다’는 말을 듣고 처음으로 마음이 놓였다”고 털어놨다.

설경구,생일

영화 ‘생일’에서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을 연기한 배우 설경구./ 조준원 기자 wizard333@

설경구는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로 분했다. 그는 “생각지도 못했을 때 ‘생일’ 시나리오를 받았다. 이 작품을 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다른 영화를 촬영하고 있었고, 스케줄상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갑자기 시나리오가 와서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는 고민을 안 했다. 영화를 하는 사람으로서 이 작품은 해야 할 것 같았다. 제작 준비는 다 돼 있었다. 내가 OK 하면 들어가는 상황이었다. 제작진의 배려로 찍고 있던 영화를 마치고 촬영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으로 열연했다. 그는 “처음 제의를 받았을 땐 부담스럽고 선뜻 다가서기 힘들었다. 굉장히 많은 생각을 하고 고사도 했다. 하지만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는 그런 부담감을 덜었다.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여서 좋았다. 그래서 선택하게 됐다”고 했다.

영화 ‘생일’에서 떠나간 아들을 그리워하며 살아가는 엄마 순남으로 열연한 배우 전도연./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어 전도연은 “극 중 수호의 생일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가장 많이 울었던 부분”이라며 “촬영할 때 겁이 났다. 내가 슬픔을 감당하고 받아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면서 “순남을 연기하면서 느낀 건, 함께 기억하고 슬픔을 나눈다는 게 오히려 위안이 되고 위로가 되고 살아갈 수 있는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촬영을 하면서 많은 위안이 됐다”고 떠올렸다.

설경구와 전도연은 2000년 개봉작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후 18년 만에 작품에서 만났다. 설경구는 “전도연 씨를 사석에서 안 만난 건 아닌데 18년 전과 너무 똑같다. 촬영 중에도 말한 적이 있다”며 “18년 동안 변함이 없을 정도로, 희한하게 너무 똑같다. 전체적으로 다 그렇다. 외모를 봐도 나이를 하나도 안 먹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설경구,전도연,생일

영화 ‘생일’을 통해 18년 만에 작품에서 만난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전도연은 “지금의 설경구 씨가 훨씬 더 멋있는 것 같다. 멋있게 나이를 들어가는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를 촬영할 때는 설경구라는 배우에 대해 설렘이 없었다. 지금 설경구는 설렘을 준다. 남성다움이 더 자라난 것 같다”며 웃었다.

‘생일’이 제작된다고 했을 때 일각에서는 “시기적으로 너무 빠른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굳이 아픈 이야기를 들춰내서 얘기하는 게 실례 아니냐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안산에서 봉사한 이후 생각이 바뀌었다”며 “유가족들이 내가 외울 정도로 많은 얘길 하셨는데도 다음날 가면 또 얘기하고 또 얘기하는 걸 들으면서 우리가 더 많이 주목하고 더 많이 보고 공감하는 것이 이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적절한 시기가 따로 있을까, 공감이나 위로는 언제든 좋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날 보고회에선 8분짜리 본편 영상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설경구와 전도연은 아들을 잃은 후 남겨진 부모의 심정을 뜨거운 눈물로 표현해 뭉클한 감동과 여운을 남겼다.

설경구는 “인물을 연기할 때 감정을 누르는 게 힘들었다. 담담하게 하려고 했지만 단단해야 했다. ‘생일’은 가랑비에 옷 젖듯이 담담하지만 힘이 있는 이야기다. 보시는 분들이 느낄 수 있다”며 “세월호 참사는 국민 모두에게 트라우마로 남아있다. 벌써 5주기다. 이 영화가 위안도 주고 위로도 하고 서로 ‘기억하겠다,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작은 물결의 시작이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도연은 “‘생일’은 시작과 끝을 이야기하는 영화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영화가 관객들에게 다가가는 게 아니라 관객들이 이 영화에 다가와 주셨으면 한다. 관객들이 다가와서 응원해 주면 좋겠다”고 했다.

이 감독은 “세월호 참사로 모두가 다 상처를 입었다고 생각한다. 모든 분들이 이 영화를 보면서 아프고 마주하는 게 힘들지만 힘을 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설경구와 전도연의 딸로 등장하는 아역 김보민은 “이 영화는 가족이 있는 모든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는 4월 3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