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국주 “생각보다 식탐 없다” 소식 선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강호동(왼쪽부터), 이국주/사진제공=JTBC

이국주가 JTBC ‘한끼줍쇼’에서 남다른 먹방 스케일에도 불구하고 한 끼를 위해 소식을 선언했다.

6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절친 개그우먼 안영미와 이국주가 밥동무로 출격해 김포시 대곶면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국주는 어릴 적부터 남달랐던 먹방 스케일을 공개했다. 이국주는 “유치원 다닐 때부터 된장찌개를 먹고 ‘캬~’를 할 줄 알았고, 초등학교 다닐 때는 보리차에 쌀밥을 말고 조개젓을 얹어 3그릇을 뚝딱했다”며 어릴 때부터 차원이 다른 먹방 본능을 밝혔다. 이에 질세라 강호동은 “돌 되기 전 이유식이 없어서 바로 된장찌개로 넘어갔다”며 떡잎부터 비범했던 ‘먹부심’을 드러냈다.

벨 도전에 나선 이국주는 인적이 드문 한옥마을에서 험난한 한 끼 도전을 예상했다. 이에 앞서 밝힌 남다른 먹성에도 한 끼 성공에 눈이 멀어 “저 생각보다 식탐 없어요”라며 소식 선언까지 하며 절박함을 드러냈다.

이국주의 애달픈 한 끼 도전은 6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