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규 감독 복귀작 ‘자백’, tvN 장르물 흥행계보 이어갈까…23일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자백’ 연출자 김철규 감독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의 연출자 김철규 감독은 “‘이야기의 기본 설계가 대단히 흥미롭고 독특해 복귀작으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오는 23일 처음 방송되는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과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로 ‘시그널’ ‘비밀의 숲’으로 이어지는 tvN표 웰메이드 장르물이다.

‘자백’은 김철규 감독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 감독이 전작 tvN ‘마더’를 통해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하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바 있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복귀작으로 ‘자백’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자백’은 ‘마더’와 완전히 다른 색깔의 드라마다. 매번 작품을 정할 때마다 가능하면 전작과 다른 장르의 작품을 선택하려 한다. 그런 차원에서 장르물의 색채가 강한 ‘자백’에 마음이 끌렸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자백’의 대본에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며 “수많은 인물들이 많은 사건을 벌이고 충돌하며 복잡한 이야기가 벌어진다. 그 인물과 사건들이 결국엔 하나로 연결되고 거대한 이야기의 부분들이었다는 설계가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배우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준호에 대해서는 “메인 캐릭터로서 이야기를 주도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존재감과 힘을 온전히 갖추었다”고 보증했다. 이어 “유재명 씨는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거칠고 박력 있는 느낌을, 남기애 씨는 비밀스럽고 신비하면서도 유쾌한 인물을, 신현빈 씨는 그동안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 던지고 활동적이고 긍정적인 인물을 연기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백’이 ‘시그널’ ‘비밀의 숲’을 이을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에 대해 김 감독은 “큰 성공을 거둔 드라마들과 비교되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자백’은 사건이 주는 긴장감이 강하고 끊임없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드라마다. 시청자분들이 그 긴장을 함께 즐기면서 사건의 진실도 함께 추리해봤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