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불안한 눈빛 포착…’궁금증 UP’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닥터프리즈너’/사진제공=지담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에이스 외과의 남궁민의 절망적인 눈빛이 포착됐다.

‘닥터 프리즈너’ 제작진은 6일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환자를 살려내려는 나이제(남궁민)의 촌각을 다투는 응급의료 현장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중 남궁민은 지잡대 출 최초로 의사고시를 역대 최고 성적으로 통과하고 태강 병원 안에서 최강의 칼솜씨로 정평이 난 응급의료센터의 에이스 외과의 나이제 역을 맡는다.

사진 속 나이제는 응급 환자에게 기도삽관을 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옆을 보지도 않고 앰부백(구급소생백)을 받아들며 능숙함을 보이고 있다. 베테랑 의사의 관록이 느껴진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에서 나이제는 평소의 냉정함을 잃고 안타까운 눈빛으로 망연자실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어떤 중증 외상 환자도 살려낼 것만 같았던 그를 이토록 당황하게 만든 사건이 무엇인지가 관전포인트다.

‘닥터프리즈너’ 제작진은 “해당 사건을 계기로 나이제의 의사 인생이 송두리째 뒤바뀌게 될 것”이라고 얘기했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천재 의사 나이제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사활을 건 수싸움을 펼쳐가는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왜그래 풍상씨’ 후속으로 오는 2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