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100인분 선물”…박시후 中팬, ‘바벨’팀 향한 통 큰 응원 공세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조선 ‘바벨’팀 인증사진 / 사진제공=후팩토리

배우 박시후의 중국 팬들이 ‘바벨’팀을 위해 한우 100인분 식사자리를 마련했다.

TV조선 ‘바벨’에서 박시후는 직진만으로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마음을 감추는 방법을 터득한 검사 차우혁 역을 맡아 평생을 갈망했던 복수와 생을 다해 지켜주고 싶은 사랑 사이에서 끊임없이 흔들리는 남자의 모습을 깊이있는 내면 연기와 강렬한 분위기로 완성하고 있다.

이 가운데 박시후의 중국 바이두 팬들이 박시후를 향해 통 큰 응원 공세를 쏟아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팬들이 배우들과 제작진을 위해 한우 100인분 식사 자리를 마련한 것. 팬들은 촬영장 근처에 위치한 용인의 한 한우전문점에서 소고기를 비롯해 정성스럽게 마련한 선물과 직접 만든 플랜카드로 제작진들의 사기를 끌어올렸다.

플랜카드에는 “‘바벨’ 여러분 수고 많으셨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준비했으니 마음껏 드십시오!”라는 힘찬 격려의 문구를 적어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당신을 보고 환호하고, 납함(함성을 지르다)하면서 평생 당신 옆에 있겠다”라는 서툴지만 사랑 가득한 메시지로 박시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이에 한창 촬영에 임하던 배우들과 제작진은 함께 둘러앉아 든든한 한우 밥상을 즐겼다. 박시후는 후반부에 들어서며 더욱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촬영팀과 동료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중국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시종일관 미소를 감추지 못한 박시후는 함박웃음을 머금은 채 동료 배우들과 기념 인증 샷을 찍으며 행복한 식사를 만끽했다.

박시후 소속사 후팩토리는 “늘 흔들림 없는 사랑을 보내주는 중국 팬들의 통 큰 사랑으로 다들 힘내서 열심히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며 “박시후 역시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더욱더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박시후가 완성해 낼 격정 미스터리 멜로 ‘바벨’을 끝까지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