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하성운, 지민부터 태민까지… ‘운라인’ 인맥 大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하성운의 남다른 인맥이 공개된다.

6일 오후 5시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는 신곡 ‘BIRD’로 첫 솔로 앨범을 공개한 하성운이 단독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하성운은 자신의 우정 라인을 의미하는 ‘운라인’을 설명했다. 그는 자신과 EXO 카이, 방탄소년단 지민, 샤이니 태민, 핫샷 김티모테오 등이 속한 친목 모임 ‘우정패딩즈’의 시초를 비롯해 화려한 연예계 인맥을 소개하며 남다른 친화력을 자랑했다.

이어 그는 매니저와 군 복무 중인 친구 등 지인들을 언급하며 안부를 물었다.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고 한다.

이에 ‘주간아이돌’ MC 조세호, 황광희, 남창희는 “운라인 가입 조건이 뭐냐”며 하성운과의 연결 고리 찾기에 혈안이 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