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어머니와 티격태격하던 고모, CF 촬영 소식에 태세 전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김승현 가족/사진제공=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승현 가족이 전국민이 다 보는 TV CF모델로 섭외되는 경사를 맞았다.

6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김승현 가족은 광고 관계자들이 김포 본가를 방문한다는 소식에 성대한 손님맞이를 위해 분주하게 준비한다.

김승현과 가족들은 좋은 첫 인상을 남기기 위해 아침부터 대청소에 들어가는가 하면 고급진 간식까지 손수 준비하는 등 철저한 대비에 들어갔다. 벨이 울리자마자 온가족이 부리나케 현관 앞에 줄줄이 서서 긴장하고 있는 진풍경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하지만 막상 문을 열고 들어온 건 광고 관계자가 아닌 김승현의 고모였다. 이에 가족들은 허탈함과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고모가 갑작스럽게 김포집을 찾아온 이유는 아버지에게 급하게 돈을 빌리기 위해서였다. 이에 어머니는 수빈이 대학등록금 등 들어갈 곳이 한 두군데가 아니라며 딱 잘라 거절했다.

어머니는 광고 관계자들이 오기 전에 고모를 돌려보내고 싶었지만 결국 광고 관계자들과 딱 마주치게 된 고모는 광고비를 받게 될 오빠로부터 돈을 빌리기 위해 본격적인 아부에 들어갔다. 고모는 ’광산 김씨’가 낳은 월드 스타를 언급하며 아버지를 흡족하게 했다. 아버지는 여기에 보태 “들으면 나자빠질 것”며 깜짝 놀랄 ‘광산 김씨’ 가문의 영광스러운 인물을 예고했다.

CF 촬영 당일, 가족들이 다 모여있는 촬영장에 찾아온 고모는 이전과 달리 어머니에게 살갑게 굴었다. 또한 아끼는 목걸이까지 흔쾌히 빌려주는 등 급격한 태세전환을 보였다. 어머니와 티격태격하던 고모가 이렇게 갑자기 돌변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CF 촬영을 둘러싼 김승현 가족의 이야기는 6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