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김강우, 주지훈 팔찌 빼앗았다…‘광기 어린 변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템’ 방송 영상 캡처 / 사진제공=MBC

‘아이템’에서 김강우가 주지훈의 초능력 팔찌를 빼앗았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에서 김강우(조세황)가 주지훈(강곤)에 이어 박원상(구동영)과도 대립 구도를 펼칠 것을 예고했다.

조세황은 이한길(최진호)의 사망 소식과 폴라로이드 사진을 통해 구동영(박원상)이 아이템을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챘다. 조세황은 과거 드림월드 화재 사건 이후 구동영과 만났던 일을 떠올리며 “축복을 해주더니 이제 날 죽이려는 거예요?”라며 미스터리한 말을 던졌다.

이어 과거 사건을 은폐했던 사람들이 모두 살해당했다며 “제가 죽으면 다음 차례는 분명 회장님일겁니다”라고 말하는 경찰청장의 머리에 화병을 깬 조세황은 “지켜보세요. 이 세상의 진짜 주인이 누군지”라고 말해 무게감 있는 공포감을 선사했다.

방송 말미에는 조세황이 갑자기 마음을 바꿔 강곤을 차로 치며 팔찌를 빼앗았다 충격을 안겼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강곤을 이용해 아이템을 수집하려던 조세황이기에 시시때때로 변덕을 부리는 그의 광기가 예측불허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처럼 강곤을 놀이거리로 삼으며 마음대로 휘두르는 동시에 자신에게 복수의 칼을 겨누는 구동영의 존재를 눈치 챈 조세황이 두 남자와 어떻게 대립을 벌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아이템’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