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워맨스부터 로맨스까지, 엄지원으로 통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방송 화면

MBC ‘봄이 오나 봄’에서 엄지원이 워맨스와 로맨스를 오가며 출연 배우들과 남다른 케미를 보여주고 있다.

‘봄이 오나 봄’에서 엄지원은 이유리와 2인 1역을 펼치며 다양한 인물들과 교감하고 있다.

이봄(엄지원)과 특별한 케미를 자랑하는 첫 번째 인물은 단연 김보미(이유리)다. 방송 시작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두 사람의 워맨스가 ‘바디 체인지’라는 장르와 맞물려 호평받았다.

또한 이봄과는 애틋한 감정을, 김보미와는 앙숙 케미를 만들어 내고 있는 이형석(이종혁)과의 호흡이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남편 박윤철(최병모)과 극 초반 러블리한 멜로 연기를 선보인 이봄은 현재 쇼 윈도우 부부가 되어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주며 통쾌함과 짜릿함을 선사한다.

여기에 소속사 대표 방광규(김광규)와의 오피스 케미도 눈길을 끈다. 허봄삼(안세하), 허봄일(김남희)과는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박시원(이서연)과는 모녀 케미를 펼치며 극의 풍성함을 더하고 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