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티X안다, 출격 D-DAY…’뭘 기다리고 있어’ 감상포인트 셋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알티X안다. / 제공=YG엔터테인먼트

DJ 겸 프로듀서 알티와 가수 안다의 첫 협업 프로젝트 ‘뭘 기다리고 있어(What You Waiting For)’가 베일을 6일 베일을 벗는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뭘 기다리고 있어’의 발매를 알리는 포스터를 공개하며 본격 출발을 공지했다. 강렬한 검은색과 붉은색을 배경으로 한 포스터에는 알티와 안다의 얼굴이 반씩 담겨있다.

‘뭘 기다리고 있어’는 YGX와 더블랙레이블의 협업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작품으로, 알티가 작곡한 트랙 위에 안다가 노래와 퍼포먼스를 채워 완성됐다.

알티는 빅뱅 ‘에라 모르겠다’, 블랙핑크 ‘불장난’과 ‘뚜두뚜두’ 등의 공동 작곡에 참여한 더블랙레이블의 작곡가다. 안다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평소 눈여겨봤던 가수로서 YGX에 직접 영입 지시를 내릴 만큼 출중한 매력과 탄탄한 실력을 갖췄다고 한다. 두 사람이 어떤 시너지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뭘 기다리고 있어’는 알티가 작사·작곡·편곡에 프로듀싱까지 맡았다. 반전을 꾀하는 독특한 편곡이 돋보이는 곡으로, 강한 어조의 가사와 드랍(Drop)파트는 듣는 이에게 신선한 충격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 곡은 블랙핑크의 신곡 후보에도 거론됐다고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알티가 꼭 자신의 이름을 내걸어 공개하고 싶다고 요청했을 만큼 애정이 높은 곡이라고 한다.

안다는 앞서 여러 차례에 걸쳐 퍼포먼스 영상을 통해 절도 있는 안무를 보여줬다. 손목시계를 가리키는 ‘손목시계춤’과 골반을 활용한 역동적인 ‘골반춤’ 등 가사와 멜로디가 잘 어우러지는 안무로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YGX로 이적 후 처음 솔로 출격을 앞둔 안다는 오랜 시간 동안 연습했고,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해 색다른 변신을 꾀했다. 강렬한 보컬과 파워 퍼포먼스를 겸비한 안다의 무대가 대중을 찾을 채비를 마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