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마블’ 오늘(6일) 개봉…예매율 91.1%, 예매량 45만 장 ‘압도적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캡틴마블’ 예매율/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이 오늘(6일) 개봉한다. 마블 솔로무비 사상 최고의 예매율을 기록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캡틴 마블’은 6일 오전 7시 91.1%에 달하는 예매율, 45만 장 이상의 예매량을 기록했다. ‘블랙 팬서'(2018), ‘스파이더맨: 홈커밍'(2017), ‘닥터 스트레인지'(2016) 등 최근 마블 솔로무비 흥행작들의 개봉일 오전 예매율 뿐만 아니라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인 ‘아이언맨 3′(2013, 최종 관객수 900만1679명)의 개봉일 오전 7시 예매율 87.3%, 예매량 25만 6천 장까지 압도적으로 넘어서는 기염을 토했다.

90% 이상의 예매율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등 천만 어벤져스 시리즈가 보유한 기록이다. 전 세계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 속에 드디어 오늘 첫 선을 보이는 ‘캡틴 마블’이 마블 솔로무비 흥행 불패 신화 뿐만 아니라 ‘어벤져스급’ 신드롬을 일으킬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이자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이 될 캡틴 마블의 강렬한 데뷔작으로, 4월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엔드게임’으로 가는 라스트 스텝이자 나란히 전 세계 최고의 기대작에 등극한 영화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최초로 1990년대를 배경으로 하여, 캡틴 마블 호출기, 쉴드 국장 닉 퓨리가 한쪽 눈을 잃게 된 사연, 어벤져스 결성의 실마리 등 다양한 마블의 빅픽처를 담은 작품이기도 하다. 상상 이상의 스케일과 예측불허의 스토리로 눈 뗄 틈 없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캡틴 마블’은 2D, 3D, IMAX 2D, IMAX 3D, 4DX, SCREENX, MX, Super Plex G, Super S, Super 4D 등 다양한 포맷으로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