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유이 “‘하나뿐인 내편’ 때문에 결혼 생각 無, 장다야 같은 시누이 힘들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 차화연 임예진 / 사진제공=KBS

배우 차화연과 유이가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캐릭터에 빙의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하나뿐인 내편’의 주역 배우 정재순, 임예진, 차화연, 이혜숙과 유이, 나혜미, 박성훈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출연진들이 총출동했다. 특히 ‘마더 어벤저스’ 정재순-임예진-차화연-이혜숙이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좀처럼 예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인물들이기 때문이다.

차화연은 “극중 나만 빼고 다 비정상이다”라며 거침 없는 입담을 터뜨렸다. 이어 임예진을 향해 “소양자가 현실 사돈이었다면 이단 옆차기를 날렸을 것”이라며 속시원한 사이다 발언으로 현장을 열광케 했다.

그런가 하면 극중 왕대륙(이장우 분)과 장고래(박성훈 분), 두 사위를 두고 있는 임예진은 “왕대륙 사위가 더 좋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 이유로 임예진은 “처음에 대본 리딩 현장에서 만났을 때 박성훈이 너무 매력적이었다. 그런데 드라마 안에서 굉장히 우유부단하다”며 드라마와 현실을 마구 넘나드는 토크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이는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하면서 결혼 생각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지난 ‘해투’ 출연 당시 결혼을 빨리 하고 싶다던 유이의 180도 달라진 결혼 계획이 관심을 끌었다. 유이는 그 이유로 “다야(윤진이 분) 같은 시누이가 있으면 정말 힘들 것 같다”며 시월드 간접 체험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