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임신이 목표”…채리나, ‘나는 몸신이다’서 깜짝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는 몸신이다’ 영상 캡처 /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 가수 채리나가 “올해 임신이 목표”라고 고백했다.

5일 방송되는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척추 변형은 물론 여성의 자궁 건강과 남성들의 성 기능에도 직결되는 ‘틀어진 골반’에 대해 알아본다.

게스트로 출연한 채리나는 “올해 임신이 목표인데 극심한 허리 통증과 생리통으로 고민이 많다”며 “산부인과에서는 자궁에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매달 생리 기간만 되면 원인 모를 통증 때문에 진통제를 먹어야 한다”고 털어놨다.

주치의로 출연한 한의사 김형민 원장은 “골반은 자궁과 방광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골반이 틀어지면 장기들을 압박해 통증과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며 “세 개의 큰 뼈로 이루어진 골반은 충격을 잘 흡수하고 유연하지만 잘못된 자세나 약해진 근력에 의해 틀어지기도 쉽다”고 설명했다. 이어 “골반이 틀어질 경우 상체로는 척추 측만과 거북목, 안면 비대칭이 생길 수 있으며 하체로는 다리 길이가 달라지거나 오다리(외반슬)이 되는 체형 변형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방송에는 2018 평창 올림픽 스키 국가대표팀의 의무 코치였던 박대원 물리치료사가 몸신으로 등장한다. 그는 3분 동안 3가지 동작을 따라 하면 틀어진 골반을 바로 잡을 수 있는 ‘3분 똑딱 교정법’을 소개했다. 극심한 통증으로 허리를 굽히지 못했던 40대 주부는 몸신의 운동 후 허리를 깊게 숙였으며 채리나도 교정법을 따라 한 후 체형 검사에서 골반 틀어짐이 개선 된 것을 확인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3분 똑딱 교정법’의 효과는 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나는 몸신이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